MEDIA

정책자료

부동산 리츠 펀드 겸영 가능_다양한 투자상품 나온다(부동산산업과)_161227

국토교통부(장관 강호인)는 리츠(REITs, 부동산 투자 신탁) 자산관리회사의 업역제한을 완화하는 내용의 「부동산투자회사법 시행령」 개정안이 27일(화)에 국무회의를 통과하였다고 전했다. 

이번 시행령 개정은 민간의 자율성을 제고하여 리츠를 활성화하기 위한 취지로 추진되어 온 것으로 지난 7월 무역투자진흥회의에서 관계부처 논의를 거쳐 결정된 사항을 반영한 것이다. 

주요내용은 아래와 같다. 

① 리츠 자산관리회사와 부동산펀드 자산운용사(부동산집합투자업) 간 겸영을 허용하였다. 

작년 말 부동산펀드가 부동산에 100% 투자할 수 있도록 「자본시장법」이 개정*되어 리츠와 부동산 펀드의 투자·운용대상의 실질적인 차이가 없어짐에 따라

*종전 부동산펀드(회사형)는 자산의 70%까지만 부동산에 투자 가능 
 

자산 운용기관이 부동산 자산의 특성에 맞게 리츠 또는 부동산펀드 중 적합한 운용방식을 자율적으로 적용할 수 있도록 하여 자산운용의 효율성을 제고하고자 하는 취지이다. 

② 리츠 자산관리회사가 부동산 임대관리업을 할 수 있도록 하였다. 

현재는 리츠 자산관리회사가 운용하는 부동산의 임대관리업무를 반드시 외부에 위탁해야 하나, 앞으로는 자산관리회사의 판단에 따라 직접 수행 또는 외부 위탁 중 효율적인 방식을 자율적으로 적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. 

국토교통부 관계자는 “이번 시행령 개정으로 부동산 자산운용의 효율성과 자산관리회사의 경쟁력이 제고될 것으로 보이며, 리츠와 부동산펀드가 건전하게 상호발전하는 토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.”고 말했다. 

이번에 국무회의를 통과한 시행령 개정안은 올해 안에 공포·시행될 예정이며, 이후 법제처 국가법령정보센터(http://www.law.go.kr)에서 세부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.

E리츠코크렙에 관해 궁금하신점이 있으신가요? 고객의 다양한 문의사항과 소중한 의견에 항상 귀 기울이고 있습니다

문의하기

이리츠코크렙

데이터를 불러오는 중입니다
잠시만 기다려 주세요

로딩 막대바